‘폭풍 드리블’ 이승우, 또 팀 살렸다…日 가시와에 득점포 ‘쾅!’

스페인 명문 바르셀로나 유소년 팀에서 뛰고 있는 ‘리틀 메시’ 이승우(16)가 또 팀을 살렸다. 패색이 짙은 경기에서 환상적인 드리블로 만회골을 뽑아 팀을 패배 위기에서 구하는 데 앞장섰다.

이승우는 13일(이하 한국 시각) 카타르 도하의 어스파이어 아카데미 풋볼 필즈에서 열린 알 카스 인터내셔널컵 2014 A조 2차전 가시와 레이솔(일본)과 경기에서 1골을 터뜨렸다. 바르셀로나의 최전방 공격수로 나선 이승우는 0-2로 끌려가던 후반 19분 만회골을 기록하며 팀의 2-2 무승부를 이끌었다. 전날 4-3으로 이긴 파리 생제르맹(PSG·프랑스)전 1골 1도움에 이어 2경기 연속 골 행진도 이어갔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