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문도 석사 가의 <里仁> 8

子曰: “朝聞道 夕死 可矣.”
자왈: 조문도 석사 가의
<里仁> 8
해석: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아침에 도를 깨달으면 저녁에 죽어도 좋으리라.”

    주석:

  • 문(聞): 들어서 알다. 깨닫다.
  • 도(道):도리(度理). 진리(眞理).
  • 가의(可矣):좋다. 유감이 없다.

공자는 진리는 인생에 있어서 없어서는 안 되는, 진리를 추구하기 위해서는 조석으로 정진해야 하는 정신으로 보았다. 여기에서의 도란 인생의 도를 의미한다. 사람은 태어나서 반드시 죽으며, 또한 언제 죽을 지 알지 못한다. 바로 시시각각 죽을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시시각각 도를 깨달아야 한다는 것이다. 사람으로 태어나서 사람으로서의 도리와 진리를 알지 못한다면 생을 헛되게 살았다 할 것이다. 아침에 도를 깨닫고 저녁에 죽더라도 헛되이 산 것은 아니다. 왜냐하면 삶의 의미를 깨달았기 때문이다. 인생을 헛되이 살지 말라는 뜻이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