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끝이야’ 라고 할 때 한 번 더 부딪혀 보라

‘이제 끝이야’ 라고 할 때 한 번 더 부딪혀 보라

노력해라.

그것이 이치를 따져 분석하고 있는 것보다 우리의 꿈에 더 가까이 다가가도록 해준다.

1926년 8월 6일, 거트루드 이덜은 영국해협을 헤엄쳐 건넌 최초의 여성이 되었습니다. 그녀가 헤엄친 시간은 14시간 31분으로, 찰스 토프가 세운 종전 기록을 2시간 23분이나 단축시켰습니다.

love gif


여기서 우리는 거트루드(트루디)에게서 어떤 교훈을 배울 수 있을까요?

인간이 보여줄 수 있는 최고의 인내와 노력의 현장에서 참가자의 옆에서 함께하는 사람들은 대부분의 시간 동안 참가자에게 있는 힘을 다하라고 말하면서 이런저런 격려와 충고를 하며 같이 긴장한 채 성공을 기원합니다.

love gif


그러나 트루디의 경우는 달랐습니다.

당시 그녀를 따랐던 사람들은 그녀의 아버지, 언니, 신문사 기자, 사진기자, 그리고 그녀의 훈련을 담당했던 윌리엄 버제스였습니다.

윌리엄 버제스는 18번의 실패 끝에 마침내 해협을 정복했던 경험이 있었습니다. 그들은 한결같이 그녀의 옆에서 그만 포기할 것을 권유했습니다.

love gif


그녀는 11시간 동안의 장시간에 걸친 기력 소모에 체온은 급격히 떨어져 있었으며, 지칠 대로 지친 몸은 아픈 기색마저 보이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녀는 결코 한마디의 불평도 없었으며, 심지어는 망설이는 기미조차 전혀 보이지 않았습니다.

목표 지점을 3마일 가량 앞둔 지점에서 나타난 해협의 심한 물살은 그녀를 더욱 힘들게 했습니다. 그러자 그녀의 아버지와 훈련 코치는 그녀에게 그만 중
단할 것은 다시 한 번 간곡히 권유했습니다.

love gif


작은 메아리 같은 대답이 흘러나왔습니다.
“중단하라구요? 왜죠?”

트루디는 마침내 비틀거리는 모습으로 해안가에 상륙했습니다. 그리고는 역사책 속으로 들어갔습니다.

옛말에 ‘일이 고되면 고된 것이 또 일을 진행시킨다’는 말이 있습니다. 트루디는 자신의 업적을 통해 진정으로 우리 모두에게 중요한 교훈을 주었습니다.

출처: 시도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할 수 없다 – 지그지글러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