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삼백, 일언지폐지, 왈사무사. <爲政> 2

子曰: 詩三百, 一言之蔽之, 曰思無邪.
자왈: 시삼백, 일언지폐지, 왈사무사.
<爲政> 2
해석: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시경의 시 삼백 편은 한 마디로 말해서 나타낸 생각에 사악함이 없느니라.”

주석:

  1. 시삼백(詩三百): 시경(詩經)의 시는 원래 311편이었는데, 그 중에서 6편은 제목만 있고 지금은 305편이 남아있다.
  2. 이(以): ‘~으로써, ~을 써서사’라는 뜻으로 수단을 나타낸다.
  3. 폐(蔽): 가리다. 덮다. 여기서는 포괄하다. 개괄하다는 뜻으로 쓰였다.
  4. 사무사(思無邪): 시에 내재된 사상에 사악함이 없이 순수하고 바르다. 사(邪)는 간사하다. 바르지 못하다. 정직하지 못하다는 뜻.

시경에 있는 3백여 편의 시는 그 내용이 여러 가지이지만, 이것을 한 마디로 말한다면 “생각함에 사념이 없이 순수하다”고 말할 수 있다. 곧 어느 시든지 인간 감정의 자연적인 표출로 사람의 정서를 순화시키는 작용을 한다는 뜻이다.

그래서인지 최근 중앙의 몇몇 일간지에 매일 한편씩의 시를 실어 세파에 찌든 세인들의 마음을 맑게 하고 있다.

출처 : 하나를 둘이라 하지 말고, 이것을 저것이라 하지 말라. 이 준희 편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