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환인지불기지 환부지인야 <學而> 16

子曰: “不患人之不己知, 患不知人也.”
자왈: 불환인지불기지 환부지인야
<學而> 16
해석: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 남이 자신을 알아주지 않는 것을 걱정하지 말고, 내가 남을 알지 못함을 걱정하라.”

주석:

  1. 환(患): 근심하고 걱정하다.
  2. 불기지(不己知): ‘부지기(不知己)의 도치법
  3. 지인(知人): 남을 아는 것

명예를 탐하는 것은, 일반 사람들의 공통된 욕망이다.

스스로 약간의 재주가 있으면 곧 남이 알고 칭찬해주기를 바란다.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모두 다 그러하다. 공자가 이 말을 한 뜻은, 내게 재능이 있는데 설사 남이 알아 주지 않더라도 대수로운 것이 못 된다는 것이다. 그래서 “불환인지불기지(不患人之不己知)”라고 말한 것이다.

비록 남이 나를 이해해주지 않는다 하더라도, 내가 남을 이해해주지 않으면 안된다. 어떤 사람이 재증과 인품이 훌륭하다고 치자, 그러면 내가 마땅히 그를 존중하고 가르침을 청해야 하는 것이다.

나쁜 사람에 대해서도 알지 못하면 안된다. 그 사람이 나쁜 사람임을 알아야만, 그를 멀리하거나 조심할 수가 있는 것이다. 그래서 공자는 “환부지인(患不知人)” 또한 매우 중요하다고 말한 것이다.

출처 : 하나를 둘이라 하지 말고, 이것을 저것이라 하지 말라. 이 준희 편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