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승부차기, 실축행진 속 ‘강심장 골’ 빛났다

기성용(선덜랜드)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극적인 승리를 연출했다.

선덜랜드는 23일(한국시각) 맨체스터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린 4강 2차전에서 연장 120분 동1대2로 패했지만, 1-2차전 합계 3-3 동률을 이룬 뒤 이어 벌어진 승부차기에서 2-1로 이겨 결승에 진출했다.

기성용은 0-1로 뒤지던 연장 후반 14분 필 바슬리의 동점골을 어시스트했다. 1분 뒤 하비에르 에르난데스가 추가골을 만들었기 때문에 기성용의 도움이 없었다면 선덜랜드는 그대로 탈락할 수 밖에 없었다.

승부차기에서도 기성용의 강심장은 빛났다.

피말리는 승부 탓에 양팀 선수들은 실축 경쟁을 벌였다.

선덜랜드에선 크레이그 가드너, 스티븐 플레처, 애덤 존슨이 공을 허공에 날리거나 다비드 데 헤아 골키퍼의 선방에 막혀 팬들을 실망시켰다.

맨유에선 대니 웰백, 아드낭 야누자이, 필 존스, 하파엘이 잇따라 쓴맛을 봤다.

기성용은 마르코스 알론소(선덜랜드)와 대런 플레처(맨유)의 골로 1-1로 맞선 상황에서 4번째 키커로 등장해 골키퍼의 방향을 읽은 뒤 오른발 강슛으로 오른쪽 골망을 흔들어 드라마틱한 승리를 이끌어 냈다.

이 승리로 선덜랜드는 1985년 이후 29년만에 결승에 진출했다. 상대는 맨체스터 시티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