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자 무소쟁 필야사호 읍양이승 하이음 기쟁야군자 <팔일(八佾)> 7

子曰: “君子 無所爭, 必也射乎! 揖讓而升, 下而飮, 其爭也君子.
자왈: 군자 무소쟁 필야사호 읍양이승 하이음 기쟁야군자
<팔일(八佾)> 7
해석: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군자는 다투는 일이 없으며, 반드시 활 쏘는 일 뿐이다. 서로 읍을 하고 오르며, 내려와서 술 마시니, 그렇게 다투는 것이 군자니라.”

주석:

  1. 무소쟁(無所爭): 남과 다투는 경우가 없다.
  2. 필야사호(必也射乎): 꼭 활쏘기뿐일 것이다. 사(射)는 (활을)쏘다. ‘필야(必也)~호(乎)’는 오직 그것 뿐 다른 것은 절대로 없다는 뜻이다.
  3. 읍양(揖讓): 읍(揖)은 두 손을 앞가슴에 올리고 예를 차리다. 양(讓)은 양보하다. 읍양(揖讓)은 읍(揖)하여 양보하다.
  4. 승(升): 승(升)은 당에 올라가 활을 쏘다.
  5. 음(飮): 음(飮)은 활쏘기에서 진 사람에게 술을 먹이다.
  6. 기쟁아군자(其爭也君子): 이는 고대의 활쏘기의 예의에 대해서 설명한 것이다. 패한 사람이 벌주를 마신다.

이 장은 옛날의 활쏘기에서 군자의 풍모를 설명한 것이다.

군자는 공손하며 예의를 갖추면서 남과 다투지 않는다. 유독 활쏘기에 있어서 경쟁이 있을 뿐이다.

그러나 서로간의 경쟁에 있어서도 상대에게 예를 다하고, 승부가 결정된 후에 서로 술을 대작하며 시종일관 예를 잃지 않았으니 진정한 군자의 풍모는 이러하다고 하겠다.

올림픽 등의 경기에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은 숭고하고 아름답다. 그러나 패한 후의 불필요한 언행과 표정은 아름답지 못하다.

출처 : 하나를 둘이라 하지 말고, 이것을 저것이라 하지 말라. 이 준희 편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