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자주이불비, 소인비이불주 <爲政> 14

子曰: “君子周而不比, 小人比以不周.”
자왈: 군자주이불비, 소인비이불주
<爲政> 14

해석: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군자는 단결하되 결탁하지 않고, 소인은 결탁하되 단결하지 못하니라.”

주석:

  1. 주(周): ” 두루, 미쁘다(신의가 있다는 뜻)
  2. 비(比): 견주다. 아첨하다.

“주(周)”는 당시의 도의(道義)로써 사람들을 단결시키는 것을 의미하고, “비(比)”는 잠시동안 공동의 이익을 위하여 서로 결탁(結託)하는 것을 뜻한다.

왕인지(王仁之)라는 학자는 주(周)와 비(比)를 의(義)와 이(利)로 구별하여, 학덕(學德)으로써 사회에 공헌함을 사명으로 여기는 군자(君子)와 이기주의적인 탐욕을 일삼는 소인배에 비유하였다.

군자는 신의에 따라 두루 공평하게 친교를 맺으며 결코 결탁하여 사리사욕을 탐하지 않는다. 이에 반해 소인배는 이해관계에 따라 서로 결탁하여 공익을 위한 교제를 하지 못한다.

출처 : 하나를 둘이라 하지 말고, 이것을 저것이라 하지 말라. 이 준희 편저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