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직조제왕 즉민복 거왕조저직 즉민불복 <爲政 19>

哀公問曰: “何爲則民服?
孔子對曰: “擧直錯諸枉, 則民服, 擧枉錯諸直, 則民不服.”
애공문왈: 하위즉민복
공자대왈: 거직조제왕 즉민복 거왕조저직 즉민불복
<爲政 19>
해석:
애공이 물었다:
“어떻게 하면 백성들이 복종 하겠습니까?”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곧은 사람을 등용하고 굽은 사람을 버려 두면 백성들이 복종하고, 굽은 사람을 등용하고 곧은 사람을 버려두면 백성들이 복종하지 않습이다.”

주석:

  1. 애공(哀公): 노(魯)나라 임금. 정공(定公)의 아들로 애(哀)는 시호(諡號).
  2. 하위(何爲): 어떻게 하면.
  3. 거직(擧直): 거(擧)는 천거하다. 기용하다. 등용하다. 직(直)은 곧다. 바르다.
  4. 조제왕(錯諸枉): 조(錯)는 조(措)와 같은 뜻으로, 버려두다. 방치하다. 제(諸)는 ‘지어(之於)’의 합자이며 ‘~에 있어, ~에 대하여’란 뜻으로 방면·대상 등을 나타내는 어조사. 왕(枉)은 굽다. 즉 마음이 굽은 것을 의미함.

이 장은 공자가 인재를 등용하는 방법을 놓한 유명한 어록이다.

어떤 사람을 등용해야 할지는 그 결과가 인심의 향배(向背)와 국가의 흥망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며, 이는 동서고금이 다를 바 없다. 공자가 언급한 내용은 누구나 다 아는 이치인데, 공자는 왜 애공에게 이렇게 말하였을까?

누구나 일단 권위와 지위가 있게되면 매사를 절대적으로 공정하게 처리하지 못한다. 왜냐하면 사람은 항상 인정이라는 그물에 매여있기 때문이다.

누구든지 공정하고 결백할 수 있다면, 그런 사람이야말로 최고의 수양과 인품을 지녔다고 하겠다.

출처 : 하나를 둘이라 하지 말고, 이것을 저것이라 하지 말라. 이 준희 편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