歸去來辭 귀거래사 陶淵明 도연명


歸去來兮 (귀거래혜) 자, 돌아가자.
田園將蕪胡不歸 (전원장무호불귀) 고향 전원이 황폐해지려 하는데 어찌 돌아가지 않겠는가.
旣自以心爲形役 (기자이심위형역) 지금까지는 고귀한 정신을 육신의 노예로 만들어 버렸다.
奚惆悵而獨悲 (해추창이독비) 어찌 슬퍼하여 서러워만 할 것인가.

悟已往之不諫 (오이왕지불간) 이미 지난 일은 탓해야 소용 없음을 깨달았다.
知來者之可追 (지래자지가추) 앞으로 바른 길을 쫓는 것이 옳다는 것을 깨달았다.
實迷塗其未遠 (실미도기미원) 내가 인생길을 잘못 들어 헤맨 것은 사실이나, 아직은 그리 멀지 않았다.
覺今是而昨非 (각금시이작비) 이제는 깨달아 바른 길을 찾았고, 지난날의 벼슬살이가 그릇된 것이었음을 알았다.

舟遙遙以輕 (주요요이경양) 배는 흔들흔들 가볍게 흔들리고
風飄飄而吹衣 (풍표표이취의) 바람은 한들한들 옷깃을 스쳐가네,
問征夫以前路 (문정부이전로) 길손에게 고향이 예서 얼마나 머냐 물어 보며,
恨晨光之熹微 (한신광지희미) 새벽빛이 희미한 것을 한스러워한다.

乃瞻衡宇 (내첨형우) 마침내 저 멀리 우리 집 대문과 처마가 보이자
載欣載奔 (재흔재분) 기쁜 마음에 급히 뛰어갔다.
僮僕歡迎 (동복환영) 머슴아이 길에 나와 나를 반기고
稚子候門 (치자후문) 어린 것들이 대문에서 손 흔들어 나를 맞는다.

三徑就荒 (삼경취황) 뜰 안의 세 갈래 작은 길에는 잡초가 무성하지만,
松菊猶存 (송국유존) 소나무와 국화는 아직도 꿋꿋하다.
携幼入室 (휴유입실) 어린 놈 손 잡고 방에 들어오니,
有酒盈樽 (유주영준) 언제 빚었는지 항아리엔 향기로운 술이 가득,
引壺觴以自酌 (인호상이자작) 술단지 끌어당겨 나 스스로 잔에 따라 마시며,
眄庭柯以怡顔 (면정가이이안) 뜰의 나뭇가지 바라보며 웃음 짓는다.

倚南窓以寄傲 (의남창이기오) 남쪽 창가에 기대어 마냥 의기 양양해하니,
審容膝之易安 (심용슬지이안) 무릎 하나 들일 만한 작은 집이지만 이 얼마나 편한가.

園日涉以成趣 (원일섭이성취) 날마다 동산을 거닐며 즐거운 마음으로 바라본다.
門雖設而常關 (문수설이상관) 문이야 달아 놓았지만 찾아오는 이 없어 항상 닫혀 있다.
策扶老以流憩 (책부노이류게) 지팡이에 늙은 몸 의지하며 발길 멎는 대로 쉬다가,
時矯首而遐觀 (시교수이하관) 때때로 머리 들어 먼 하늘을 바라본다.

雲無心以出岫 (운무심이출수) 구름은 무심히 산골짜기를 돌아 나오고,
鳥倦飛而知還 (조권비이지환) 날기에 지친 새들은 둥지로 돌아올 줄 안다.
影翳翳以將入 (영예예이장입) 저녁빛이 어두워지며 서산에 해가 지려 하는데,
撫孤松而盤桓 (무고송이반환) 나는 외로운 소나무를 어루만지며 서성이고 있다.

歸去來兮 (귀거래혜) 돌아왔노라.
請息交以絶遊 (청식교이절유) 세상과 사귀지 않고 속세와 단절된 생활을 하겠다.
世與我而相違 (세여아이상위) 세상과 나는 서로 인연을 끊었으니,
復駕言兮焉求 (복가언혜언구) 다시 벼슬길에 올라 무엇을 구할 것이 있겠는가.

悅親戚之情話 (열친척지정화) 친척들과 정담을 나누며 즐거워하고,
樂琴書以消憂 (낙금서이소우) 거문고를 타고 책을 읽으며 시름을 달래련다.
農人告余以春及 (농인고여이춘급) 농부가 내게 찾아와 봄이 왔다고 일러 주니,
將有事於西疇 (장유사어서주) 앞으로는 서쪽 밭에 나가 밭을 갈련다.

或命巾車 (혹명건차) 혹은 장식한 수레를 부르고,
或棹孤舟 (혹도고주) 혹은 한 척의 배를 저어
旣窈窕以尋壑 (기요조이심학) 깊은 골짜기의 시냇물을 찾아가고
亦崎嶇而經丘 (역기구이경구) 험한 산을 넘어 언덕을 지나가리라.

木欣欣以向榮 (목흔흔이향영) 나무들은 즐거운 듯 생기있게 자라고,
泉涓涓而始流 (천연연이시류) 샘물은 졸졸 솟아 흐른다.
善萬物之得時 (선만물지득시) 만물이 때를 얻어 즐거워하는 것을 부러워하며,
感吾生之行休 (감오생지행휴) 나의 생이 머지 않았음을 느낀다.

已矣乎 (이의호) 아, 인제 모든 것이 끝이로다!
寓形宇內復幾時 (우형우내복기시) 이 몸이 세상에 남아 있을 날이 그 얼마이리.
曷不委心任去留 (갈불위심임거류) 어찌 마음을 대자연의 섭리에 맡기지 않으며.
胡爲乎遑遑欲何之 (호위호황황욕하지) 이제 새삼 초조하고 황망스런 마음으로 무엇을 욕심낼 것인가

富貴非吾願 (부귀비오원) 돈도 지위도 바라지 않고,
帝鄕不可期 (제향불가기) 죽어 신선이 사는 나라에 태어날 것도 기대하지 않는다.
懷良辰以孤往 (회양진이고왕) 좋은 때라 생각되면 혼자 거닐고,
或植杖而耘 (혹식장이운자) 때로는 지팡이 세워 놓고 김을 매기도 한다.

登東皐以舒嘯 (등동고이서소) 동쪽 언덕에 올라 조용히 읊조리고,
臨淸流而賦詩 (임청류이부시) 맑은 시냇가에서 시를 짓는다.
聊乘化以歸盡 (요승화이귀진) 잠시 조화의 수레를 탔다가 이 생명 다하는 대로 돌아가니,
樂夫天命復奚疑 (낙부천명복해의) 주어진 천명을 즐길 뿐 무엇을 의심하고 망설이랴.

陶淵明은 中國 東晋사람으로 中國의 代表的인 詩人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陶淵明의 여러 作品중에 歸去來辭는 그가 公職生活을 하다가 性品에 맞지않아 辭職하고 故鄕으로 돌아 가면서 지은 시로 겉으로 보기에는 순수한 自然을 노래한 內容같지만 그 속에는 深大한 內容이 깃들여져있어 數千年을 두고도 지금까지 여러 사람들에 의해 膾炙 되고 있으며 특히 요즈음같이 名譽退職등을 理由로 자의반 타의반 公職을 떠나는 사람들에게는 어쩌면 다들 한번씩은 읊조려 볼 것이다

‘歸去來辭’의 ‘歸’는 辭典的으로 풀이해 보면 帰의 본자로 追의 變形과 婦생략형인 帚(비추)로 이루어지고 있으며 古代에는 妻家에서 一定期間 勞動을 한후 새색시를 자기 집으로 데리고 온다는 데서 돌아오다의 뜻이 되었다고 하며, 다른 한편 으로는 며느리가 親庭에 갔다가 시집을 향해 발걸음을 재촉한다는 뜻에서 돌아가다의 뜻이 있다고 說明하고 있다.

그리고 우리가 흔히 韓藥材로 쓰이는 當歸(당귀) 는 甘草와 더불어 重要한 藥劑로 쓰이며 當歸茶나 술로 담궈 當歸酒 活用하는 貴重한 藥材이다. 그런데 當歸의 뜻을 파자해보면 當(마땅히 당) 歸(돌아갈 귀) 마땅히 돌아 온다 또는 마땅히 돌아 오기를 바란다는 깊은 뜻이 있다.

이는 中國의 옛 風習에 婦人들이 싸움터에 나가는 男便의 품속에 當歸를 넣어 준 것에서 由來하는데 戰爭터에서 氣力이 다했을 때 當歸를 먹으면 다시 氣運이 回復되어 돌아올 수 있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一說에는 이 藥을 먹으면 氣血이 다시 제자리로 돌아온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어덯든 歸는 ‘돌아가다’ 혹은 ‘돌아오다’ 란 의미의 뜻을 담고 있는 것이다.

‘歸去來辭’ 陶淵明은 이 作品을 쓰는 동기를 그 序文에서 밝혔는데, 거기에는 누이동생의 죽음을 슬퍼하여 官職을 버리고 故鄕으로 돌아간다고 했으나, 梁의 昭明太子 蕭統(소통)의 도연명전 에서는, 監督官의 巡視를 衣冠束帶(의관속대)하고 迎接하지 않으면 안 되는 것을 알고 五斗米(당시의 봉급인 5말의 쌀)를 위해 鄕吏의 小人에게 허리를 굽힐 수 없다고 하며 그날로 辭職하였다고 전한다. 이 작품은 도연명의 氣槪를 나타내는 이와 같은 일화와 함께 隱遁을 宣言한 一生의 한 切情을 粧飾한 作品이라고 말할수 있을 것이다.

그가 41세가 되던 해 彭澤(팽택)의 縣令으로 있을 때의 일이다.
就任한지 얼마 되지 않아 郡에서 督郵(독우)를 派遣해 監察을 받았다. 그런데 督郵의 부하가 彭澤縣 境內에 들어서자마자 사람을 시켜 縣令이 直接 나와 자신을 맞이하라는 命令을 내렸다.

陶淵明은 이 消息을 接하자 上官의 威勢를 빌어 命令을 내리는 官吏가 가소롭지만 어쩔 수 없이 平素에 입던 옷을 입고 맞이하러 나가려 했다. 옆에 있던 부하 한 명이 “사소한 것까지도 모두 신경을 써야 합니다. 옷차림도 端正해야 하고, 態度도 恭遜해야 합니다. 안 그러면 돌아가서 上官에게 나쁜 말만 전합니다”라고 말했다.

陶淵明이 侮辱感을 떨치지 못하고 “어찌 五斗米 때문에 .허리 굽혀 향리의 小人輩에게 알랑거리겠는가!
(吾不能爲五斗米折腰, 拳拳事鄕里小人邪)”라고 말하고는 80餘日 만에 縣令을 그만두고 故鄕으로 돌아갔다. 이후로 陶淵明은 다시는 官職에 나가지 않았다.

陶淵明은 마지못해 마중을 나가려 하였지만 그렇게 까지 할 필요가 있을까? 요즈음말로 도연명은 抗命일까? 아니면 衙前들의 過剩忠誠에 대한 反撥로 인끈을 풀고 故鄕으로 落鄕하려 했던 것일까?

그 眞僞는 陶淵明 自身만 알뿐이다! 그러나 그의 氣槪는 公職者로서 名譽를 論할 수 있을 것이며 지금도 그를 높이 사는 것이 아닐까 외람되게 생각해본다.

官吏로서 욕됨을 豫見하고 小人輩들에게 阿諂하며 苟且하게 자리를 延命 하느니 차라리 인끈을 끊고 요즘말로 辭表내고 行政이나 政治世界와는 거리가 먼 한가로운 故鄕땅에서 살려고 하는 마음에서 였을 것이다.

索居閒處하니 沈黙寂寥라!
모 放送에서 ‘自然人’ 이란 프로가 있다. 도연명은 이러한 방송을 豫想이라도 한 듯 벼슬에서 물러나 한가로이 草野에 묻혀 悠悠自適하는 삶을 표현하고 있는 것이다.

출처 : 漢字新聞 한자신문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