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이불사즉망사이불학즉태 <爲政> 15

子曰: “學而不思則罔 思而不學則殆”
자왈: 학이불사즉망 사이불학즉태

해석: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배우기만 하고 생각하지 않으면 망연하고, 생각만 하고 배우지 아니하면 위태로우니라.”

주석:

  1. 학(學): 배우다. 학습하다. 여기서는 독서하는 것을 가리킨다.
  2. 사(思): 생각하다. 사유(思惟)하다.
  3. 망(罔): 그물, 어둡다는 뜻이 있는데, 여기서는 ‘멍하니 소득이 없다. 망연하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4. 태(殆): 위태하다. 지치다. 정신이 피곤하다는 뜻이다.

이 장은 공자가 주장한 배움과 사고가 결합된 중요한 학습방법이다. 배우고 또 생각하는 이 두 가지는 어느 한 쪽에만 치우쳐서는 안되며 양쪽을 똑같이 중시해야 한다.

여러 사람에게 가르침을 청하면서 선인들의 경험을 받아들이고 자신의 경험에서 얻어지는 것이 바로 학문이다.

그러나 어떤 이들은 비록 학문은 있으나 지혜로운 생각이 없는데, 이것이 바로 배우기만하고 생각하지 않는 결과이며, 결과적으로 아무런 쓰임새가 없다.

반대로 어떤 이들은 생각을 있으나 탄탄한 학문적인 뒷받침이 없는데 이것이야말로 위험천만한 일이다.

그 결과는 필연적으로 자기를 해치고 남을 망하게 한다. 그래서 생각만 하고 배우지 않으면 안 된다는 것이다.

출처 : 하나를 둘이라 하지 말고, 이것을 저것이라 하지 말라. 이 준희 편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