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동원, 獨 무대 ‘시즌 1호골’ 폭발!.. 친정팀에 ‘비수’

선더랜드에서 아우크스부르크로 유니폼을 갈아입은 지동원(23)이 ‘미래의 친정팀’ 도르트문트에 제대로 비수를 꽂았다. 교체된 지 2분 만에 터트린 짜릿한 동점골이었다.

지동원은 25일(이하 한국시간) 밤 11시 30분 독일 지그날 이두나 파크에서 열린 도르트문트와의 ‘2013~14 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1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후반 25분 교체로 출전해 극적인 동점골을 터트렸다. 팀은 지동원의 동점골을 앞세워 2-2 무승부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