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 차이니스 패러독스에 대한 관심 증가

영국의 차이니스 파라독스에 대한 관심 증가

영국의 차이니스 파라독스에 대한 관심 증가

영국은 오랜 역사와 전통을 가진 나라이지만 음식은 다른 유럽 국가들에 비해 빈약한 편이다. 대신 하루 여섯 번 이상 차를 마실 정도로 차 문화가 일상화 되어 있으며,

영국의 차이니스 파라독스에 대한 관심 증가

덩달아 케이크, 푸딩, 파이, 쿠기 등을 곁들여 먹는 고지방, 고칼로리 정크푸드가 매우 발달해있다.

영국의 차이니스 파라독스에 대한 관심 증가

중국에 비해 심장병 발별율이 무려 10배 가까이 높은 영국은 최근 차이니스 파라독스에 대해 깊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영국 런던 윔블던의 한 중식당은 저녁 시간과 주말에 예약을 하지 않으면, 절대 자리를 잡을 수 없다고 한다.

영국의 차이니스 파라독스에 대한 관심 증가

중국 현지에서 초빙 되어 온 요리사들이 다양한 요리를 만드는데, 땅콩소스 양파 고치 튀김, 소고기 양파 볶음 등 이곳에서는 모든 요리에 한 개 이상의 양파가 들어간다. 맛있는 요리를 다양하게 즐기면서도 이것이 건강을 위협하지 않고 오히려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게 이 중식당의 주요한 홍보 전략이다.

영국의 차이니스 파라독스에 대한 관심 증가

영국의 차이니스 파라독스에 대한 관심 증가

최근 영국인들의 관심사와도 잘 맞아 떨어져 큰 호응을 받고 있다.

영국의 차이니스 파라독스에 대한 관심 증가

영국 식품연구소의 풀 크룬 박사팀은 각종 성인병, 변비, 피로회복에 이르기까지 탁월한 효능을 발휘하는 퀘세틴에 대해 지속적으로 연구하고 있다.
양파는 퀘세틴 함량이 많은 재료이다. 차에는 소량의 퀘세틴이 들어 있는데 차를 많이 마시는 것으로 퀘세틴 섭취에 도움이 된다.
사과에도 퀘세틴이 꽤 들어 있지만 여러 재료 중 양파의 퀘세틴이 가장 높다고 할 수 있다. 또한 퀘세틴은 전 세계인의 다이어트에 큰 공헌을 했다.

참고 : 양파의 효능

출처 : SBS 일요특선 다큐멘터리 “영양창고 양파이야기”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