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을 고치려는 마음

남을 고치려는 마음

남을 고치려는 마음

사회생활을 하다 보면
도저히 이해 안 되는
사람을 만날 때가 있죠.

그런데 사실을 잘 살펴보면
그는 자기 습관대로 살아갈 뿐
꼭 나를 괴롭히고 화나게
하려는 것은 아닙니다.

그런데 내가 그것을
내 식대로 받아들여
화를 내고, 짜증을 냅니다.

남을 고치려는 마음
‘또 내 생각에 사로잡혔구나.
내 뜻대로 안 된다고
성을 내는구나.’
하고 자꾸 돌이켜본다면,
짜증이 나더라도
오래가지 않고
횟수도 적어지고,
강도도 훨씬 약해집니다.

내가 가진 습관도
잘 안 고쳐지는데
다른 사람의 습관을
고칠 수는 없습니다.
남이 안 고쳐진다고
화를 내게 되면
결국 자기만 손해입니다.

– 법륜스님 희망편지에서 –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