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지효자 시위능양, 지어견마, 개능유양, 불경, 하이별호? <爲政> 7

子遊 問孝, 子曰
“今之孝子, 是謂能養, 至於犬馬, 皆能有養, 不敬, 何以別乎?”
자유 문효, 자왈
“금지효자 시위능양, 지어견마, 개능유양, 불경, 하이별호?”
<爲政> 7

해석:
자유가 효에 대해서 물으니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지금의 효는 (부모를)잘 봉양하는 것을 말하는데, 개와 말에 대해서도 모두 잘 사육하거늘, 공경하지 않으면 무엇이 다르겠는가?”

주석:

  1. 자유(子游): 공자의 제자. 성은 언(言), 이름은 언(偃), 자가 자유(子游)
  2. 능(能): 능하다. 잘하다.
  3. 양(養): 기르다. 양육하다. 짐승을 치다. 사육하다.
  4. 지어(至於): ~으로 말하자면. ~에 관해서. 화제를 바꾸거나 제시할 때 쓰임.
  5. 하이~호(何以~乎): ‘어찌 ~ 이겠는가’의 뜻이다.

이 장은 하나의 엄숙한 문제를 제기하였으나, 부모에 대하여 단지 육신만을 봉양하고 사랑과 공경하는 마음이 없다면 효라고 할 수 없다는 것이다.

공자는 부모의 의식주를 공급해주는 것은 효의 가장 기초적인 첫 단계일 뿐이라고 생각하였다.

효란 사회적인 도덕규범일 뿐만이 아니라 내면의 규범이기도 하다. 사회적인 도덕규범에 따라서 부모의 육신만을 봉양하고 부모에 대하여 내심에서 우러난 공경하는 정이 없다면, “능양(能養)”은 다만 사회적인 도덕규범에 의해 강제된 행위일 뿐인 것이다.

출처 : 하나를 둘이라 하지 말고, 이것을 저것이라 하지 말라. 이 준희 편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