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자식무구포, 거무구안, 민어사이신어언, 취유도이정언, 가위호학야이. <學而> 14

子曰: “君子食無求飽, 居無求安, 敏於事而愼於言, 就有道而正焉, 可謂好學也已.”
자왈: 군자식무구포, 거무구안, 민어사이신어언, 취유도이정언, 가위호학야이.
<學而> 14
해석: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군자는 음식을 먹음에 배부름을 구하지 아니하고, 거처함에 있어서 편안함을 구하지 아니하며, 일에는 민첩하고 말을 함에 있어서 삼가하며, 학덕이 풍부한 이를 가까이하여 자신을 바로 잡으면 학문을 좋아한다고 할 만 하느니라.”

주석:

  1. 포(飽): 배부름. 만족. 여기서는 미식(美食)을 뜻한다.
  2. 안(安): 안일함. 여기서는 화려한 집을 의미한다.
  3. 민어사(敏於事): 민(敏)은 민첩하다. 사(事)는 세속의 일상적인 일을 의미한다.
  4. 취유도(就有道): 취(就)는 친하다. 가까이하다. 친근하게 따라붙는다. 유도(有道)는 학덕이 풍부한 사람.
  5. 야이(也已): 단정의 조사로서 ‘단지 그것 뿐. ~일 따름이다.’의 어감을 가진다.

공자는 현실 생활에 있어서 인간의 됨됨이를 대단히 중시하였다.

사람의 생활환경이 너무 사치스러워서는 안되며, 마땅히 “식무구포(食無求飽)”, “거구무안(居無求安)”하여야 한다고 생각하였다.

특히 일상생활 가운데서 지나친 만족을 바라지 말 것이며, 안빈낙도(安貧樂道)하고 과분한 욕심은 자제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이 말의 의미는 공자가 제자들을 교육함에 있어서 물질 생활의 만족을 추구하지 말고 정신의 승화를 중시해야 함을 말한 것이다.

출처 : 하나를 둘이라 하지 말고, 이것을 저것이라 하지 말라. 이 준희 편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