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고구마와 사탕

군고구마와 사탕

♣ 군고구마와 사탕 ♣

제 아들은 군고구마와 사탕을 아주 좋아하는
초등학교 1학년생입니다.

남편은 결혼 2년 만에 병을 얻어서
몸이 좋지 않습니다.
그래서 제가 아픈 신랑 병수발에,
아이까지 키우면서
직장생활까지 하고 있습니다.

그 날은 야근이 있어서 늦은 귀가를 했습니다.
11시 쯤 되었을까,
남편도 아들도 자고 있는지 집 안이 깜깜하더군요.

거실 불을 켰습니다.
컴퓨터 옆에 웬 쟁반이 놓여 있더군요.
‘이 녀석이 또 음식을 먹다 남겨 놓았나’ 싶어
무심코 치우려고 했습니다.

그런데 이 쟁반 위에…
군고구마 한 개, 사탕 두 개, 우유 한 잔,
그리고 하얀 종이가 초롬히 놓여있더군요.

삐뚤삐뚤 서툴게 쓴 아들의 편지였습니다.

‘엄마, 직장 다니느라 힘들죠. 아프지 마세요.
이것 먹고 힘내세요. 엄마 사랑해요.’

“…..~”

겨우 엄마 아빠만 말하던 어린 것이
벌써 초등학생이 되었다고
저를 위해 자기가 제일 좋아하는 고구마를
남겨두었다는 것이 너무 기특하더군요.

잠들어 있는 녀석이 그날따라 왜 그렇게
대견하고 예쁘게 보이던지…

– 심현선 (새벽편지 가족) –

군고구마와 사탕

사람 사는 기쁨…
이런 것 아닙니까?^^

– 배려하는 만큼 감동이 두 배! –

– 사랑밭 새벽편지에서 –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