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속에서

겨울 속에서

♣ 겨울 속에서 ♣

겨울 속에는
봄이 숨어 있다.

세상은 끊임없이 바뀌건만
이대로가 좋다고

한자리에 깔고
움직이려 하지 않는다.

그냥 있는 자여!
그 자리는 얼음 같은 겨울 뿐이다.

아무리 추워도
봄 날 준비하는 곳
숨소리마저 가쁘다.

아무리 극한 겨울 속에도
봄은 내일을 숨 쉬고 있다.

– 소 천 –

겨울 속에서

맹렬히 추울수록
봄은 문턱 가까이 다가옵니다.

– 혹시, 봄 오는 소리가 들리십니까? –

– 사랑밭 새벽편지에서 –

답글 남기기